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st0{fill:#EC483B;}
프로필이미지
[인터뷰]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걷는 것. 성공을 위한 도전의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쟁쟁한 경쟁자들이 버티고 있는 시장에서 물건을 만들어 팔기란 하늘의 별 따기만큼 힘든 일입니다. 디지털 카메라처럼 영상센서로 우리 몸과 사물의 내부를 들여다보는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시장도 마찬가지인데요. 이 어려운 길을 묵묵히 걸어가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이오센스텍 전승익 대표의 이야기입니다.



▲바이오센스텍 전승익 대표


 


Q1.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21년째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분야에 몸담고 있는 전승익입니다. 하이닉스 반도체 TFT*-LCD 연구소, 미국 테네시대학, 오크리지국립연구소, 디픽스-제록스 등지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2018년 한국으로 돌아와 대전에서 바이오센스텍을 창업해 대표이사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TFT (Thin Film Transistor) : 박막트랜지스터(컴퓨터나 휴대전화의 평면 화면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스위칭 소자).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의 핵심부품인 TFT 영상센서의 구동 소자로도 사용된다.


 


Q2. 바이오센스텍, 어떤 일을 하는 기업인가요?


바이오센스텍은 산업용, 의료용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를 제조하는 기업입니다. 2017년 설립 이후 현재는 저를 포함해 21명의 직원이 함께 근무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 이게 뭔지 다소 생소하실 수 있는데요. 쉽게 말씀드리면 ‘커다란 디지털 카메라’라고 보시면 됩니다. 엑스레이(X-RAY)로 사물의 안을 들여다보거나 인체를 영상 진단하는 데 주로 쓰이죠. 기존에는 필름을 현상해 결과물을 확인하는 아날로그 엑스레이가 주로 사용됐었는데요. 이런 과정 없이 바로 영상을 얻은 뒤 결과물을 컴퓨터로 전송해 주는 것이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입니다. 


저희는 TFT 영상 센서패널, 하드웨어, 기구, 영상처리 등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를 구성하는 부품부터 디텍터 완제품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독자기술로 설계, 개발해 제조,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승익 대표이사와 바이오센스텍 직원들


 


Q3. 창업을 하게 된 계기,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대학 졸업 후 몸담았던 하이닉스 반도체를 나온 뒤, 미국으로 건너가 TFT 영상센서와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에 대해 공부하고 실무경험을 쌓았습니다. 그러면서 실리콘벨리에서 Medscience Technologies (MST)라는 회사를 설립해 8년간 업계에 종사했죠. 


하지만 사업을 할수록 ‘회사가 더 크긴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당시 제 회사는 TFT 영상 센서패널과 디텍터를 개발했었는데, 정작 제조는 다른 기업에 이관해 주었기 때문이죠. 성장과 수익을 올리는데 한계가 많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국 출장 중에, 우연히 TIPS 프로그램을 접하게 됐어요. 멘토링부터 투자유치, 정부 R&D를 한 번에 지원받을 수 있다더군요. 이런 도움을 받으면 TFT 영상센서부터 개발해 손수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를 제조하는 것도 마냥 꿈은 아니겠다고 생각했죠. 아마 그때부터 한국에서 창업하기로 마음 먹었던 것 같아요.


*TIPS :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세계시장을 선도할 기술아이템을 보유한 창업팀을 민간주도로 선발하여 미래유망 창업기업을 집중 육성하는 프로그램.


 


Q4. 창업을 시작하면서 힘들었던 점은 없었나요?


미국에서 창업을 했었지만, 미국과 한국은 사업절차, 시스템이 많이 달랐습니다. 인감증명서와 등기부등본 등은 물론 재무용어도 달라 창업 초 애를 많이 먹었죠. 사업자금 마련 또한 쉽지 않았습니다. 디지털 엑스레이 디텍터는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제품이라 개발하고 제조하기까지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거든요. 


다행히도 TIPS사업에 선정되고 한국과학기술지주, 에트리홀딩스 등으로부터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하면서 초기 사업자금을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또 이렇게 인연을 맺은 투자사들이 어려울 때 마다 여러 도움을 주셨죠.